인천 골재공장서 70대 컨베이어 기계에 끼여 부상
인천 골재공장서 70대 컨베이어 기계에 끼여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한 공장에서 작업 중인 직원이 다치고 해병대 고속단정에서 불이나는 등 인천 곳곳에서 사고가 잇따랐다.

23일에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한 골재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무자 A씨(72)의 팔이 컨베이어 기계에 끼였다.

공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유압 장비를 이용해 A씨를 구조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사고로 A씨는 오른쪽 팔과 어깨 등에 골절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안전 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같은날 오후 3시 20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당선선착장 인근 부두에 계류 중인 해병대 고속단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6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고속단정 조타실 주변 대부분이 탔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인천해양경찰서 연평파출소 직원들을 투입해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했다. 인근에 있던 어선도 배수펌프를 이용해 진화 작업을 도왔다.

해병대 관계자는 “유류를 고속단정에 주입하던 중 갑자기 화재가 발생했다”며 “정확한 원인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낮 12시 30분께에는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교차로에서 A(52)씨가 몰던 시내버스가 화물차와 충돌한 뒤 인근 부동산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와 버스 승객 등 4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에는 A씨를 포함해 6명이 타고 있었으며 부동산에는 남성 1명이 있었다. 다행히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