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중 59곳, 작년에 ‘번 돈’보다 ‘이자 낼 돈’ 많았다
500대 기업중 59곳, 작년에 ‘번 돈’보다 ‘이자 낼 돈’ 많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59곳은 벌어들인 수입보다 이자를 낼 돈이 더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런 상태가 3년 연속 이어진 이른바 ‘좀비기업’도 16곳에 달했고, 공기업은 평균적으로 번 돈과 낼 이자가 같았던 것으로 나타나 잠재부실 우려가 가장 큰 업종으로 분류됐다.

2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85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은 평균 8.6으로 전년보다 1.1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자보상배율은 한 해 동안 기업이 벌어들인 돈이 그해에 갚아야 할 이자에 비해 얼마나 많은지를 나타내는 재무건전성 지표로,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누는 방식으로 계산한다.

1보다 작으면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도 못 갚는다는 의미로, 이런 상태가 3년 연속 이어지면 ‘좀비기업(zombie companies)’으로 불린다.

조사 대상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 합계액은 170조 2천16억 원으로 전년보다 6.1%나 줄어든 반면 이자 비용은 5.4% 늘어난 19조 7천103억 원에 달하면서 이자보상배율이 비교적 큰 폭으로 낮아졌다.

특히 지난해 역대 최고실적을 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이자보상배율은 4.8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공사와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상선, 영풍 등 34곳은 지난해 영업손실을 냈고, 최근 매각이 결정된 아시아나항공을 비롯 세종공업과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 현대위아, 부영주택 등 25곳은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

이들 가운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 미만인 ‘좀비기업’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상선, 동부제철, 한진, 한진중공업 등 16곳으로, 전년보다 3개 늘었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포함한 IT·전기전자의 경우 이자보상배율이 평균 43.2에 달해 가장 높았으며, 서비스와 제약도 각각 14.1과 10.2로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공기업은 평균 1.0에 그치며 영업이익과 이자 비용이 같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는 6.0에 달했으나 2017년 2.8로 떨어지고서 지난해에는 부채상환 능력이 급격히 떨어진 셈이다.

18개 업종 가운데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이 전년보다 높아진 업종은 IT·전기전자와 건설·건자재 등 2개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모두 낮아졌다.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S&T모티브로 무려 40만 7천833에 달했고, 동서식품(3만 5천445)과 에스엘라이팅(2만 346) 등도 높은 이자보상배율로 사실상 무차입 경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