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500대 기업에 韓 13개 뿐…‘삼성전자 49% 차지’ 쏠림 심각
R&D 500대 기업에 韓 13개 뿐…‘삼성전자 49% 차지’ 쏠림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연구개발(R&D) 500대 기업 가운데 한국 기업은 불과 13개 기업만이 이름 올리는 데 그쳤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해 R&D 투자비용 기준으로 세계 500대 기업(연결재무제표 기준)을 추린 결과 한국은 기업 수로는 9위, 금액으로는 8위였다고 24일 밝혔다.

세계 R&D 500대 기업 가운데 미국이 196개로 가장 많았고 일본(85개), 중국(33개), 독일(24개), 프랑스(22개)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기업 중에는 삼성전자가 3위로 가장 높았다. 이어 SK하이닉스(68위), LG디스플레이(159위), 현대자동차(172위), LG화학(184위), 기아자동차(204위), 현대모비스(231위), 삼성SDI(276위), 포스코(285위), 삼성전기(347위), SK텔레콤(402위), SK지주회사(406위), LG전자(413위)였다.

한경연 분석에 따르면 매출액 대비 R&D 투자액 비율이 한국 기업들은 평균 3.7%로 전체 평균 5.5%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글로벌 R&D 500대 기업들의 R&D 비용은 5천621억 달러에서 5년간 7천847억 달러로 평균 39.6% 늘었다.

미국 기업들은 55.7%, 일본은 21.4%, 중국은 109% 증가했다.

한국은 235억 달러에서 262억 달러로 11.5% 늘어나는 데 그쳤으며,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99억 달러에서 94억 달러로 오히려 감소했다.

미국, 일본, 중국의 R&D 500대 기업 투자금액을 비교해보면 한국은 1위 기업 의존도가 48.6%로 월등히 높았다.

미국(아마존), 일본(도요타), 중국(화웨이)는 7.0%, 7.5%, 21.1%뿐으로, 한국에 비해 다양한 기업들이 R&D 투자를 활발히 하는 편이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