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공기관 중소기업 제품 구매액 94조 원…사상 최고치
지난해 공공기관 중소기업 제품 구매액 94조 원…사상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은 사상 최고치인 94조 원을 기록했다. 이는 공공기관 전체 구매액(123조 4천억 원) 가운데 76.2%를 차지한다.

24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작년 중소기업제품의 공공구매액은 2017년 92조 2천억 원보다 1조 8천억 원 늘어난 94조 원으로 나타났다.

기술개발제품, 여성기업제품, 장애인기업제품에 대한 구매실적도 각각 전년보다 늘어난 4조 5천억 원, 10조 6천억 원, 1조 8천억 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제품별 법정 의무 비율을 모두 초과 달성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올해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 목표액은 공공기관 총 구매 목표액인 124조 4천억 원의 75.4%인 93조 8천억 원이다. 이는 지난해 목표였던 73.7%보다 1.7%포인트 높은 금액이다.

중기부는 공공조달 시장의 상생협력 모델 확산과 기술개발 제품의 공공구매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국 공공조달 분야에서 시행되고 있는 멘토 프로그램과 구매지원관 제도를 적극적으로 국내에 도입을 추진한다.

또한, 기술개발 제품의 의무 구매 목표 비율을 현행 10%에서 15%로 상향 조정하고, 기술개발제품의 구매실적에 대한 공공기관의 평가 반영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제도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희정 중기부 판로정책과장은 “공공기관의 상생 노력과 중기부의 적극적인 제도 운영으로 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이 사상 최고치를 달성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공공조달 분야의 신규 정책 도입 및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상생과 협력의 분위기를 확산하고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