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생활폐기물 청소업체 ‘용역비 뻥튀기’ 의혹
계양구 생활폐기물 청소업체 ‘용역비 뻥튀기’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연합노동조합 구청 앞 기자회견
“원가 부풀려 10년간 30억 부당 편취”

인천시 계양구 지역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을 대행하는 청소업체들이 청소차 가격 등을 부풀려 용역비를 과다하게 지급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환경미화원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노조)은 25일 인천 계양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구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등이 청소차 가격 등 원가를 부풀려 지난 10년간 계양구에서 용역비 30억원을 부당하게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또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계약 업체의 청소차 가격 부풀리기, 차량 연식 속이기, 감가상각비·수리비·유류비 중복으로 계산하기, 중고차 고가 매입 등 비리 의혹을 공개했다.

노조는 계양구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을 맡긴 4개 청소업체에 지급할 대행 용역비를 산정하고자 전문기관의 원가 산정 용역을 거치는데, 이 과정에서 청소업체들과 원가 산정기관이 청소업체들의 청소차 취득 가격 등을 속였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청소차량 노후화에 대한 ‘감가상각비’도 과다 지급받았으며, 차량 운행횟수 등을 속여 업체가 받는 수리비와 유류비도 부풀렸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원가계산 기관과 4개 청소용역업체가 구 예산 편취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사용했다”며 “이는 명백한 사기로, 계양구가 10년간 사기당한 30억원을 환수하고 청소대행 업체 거래중지와 함께 해당 기관을 사법당국에 고발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계양구 관계자는 “노조 기자회견에서 나온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겠다”며 “용역비가 잘못 지급된 게 있으면 환수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