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소고기 야채말이·새우만두 도전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소고기 야채말이·새우만두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이 시어머니에게 소고기 야채말이와 새우만두 등 다양한 음식을 배웠다.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이 시어머니에게 소고기 야채말이와 새우만두 등 다양한 음식을 배웠다.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이 시어머니에게 소고기 야채말이와 새우만두 등 다양한 음식을 배웠다.

25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이 시어머니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시어머니 집을 찾았다.

박지윤과 함께 장을 보는 게 소원이라는 시어머니는 상인들에게 "우리 며느리가 MBC 뉴스 투데이에도 나온다"며 "다양한 방송에 나온다. 예쁘지 않냐"며 자랑했다.

이에 박지윤은 남편 정현호에게 "민망해서 너무 내 앞에 나를 두고 자랑해서 손발이 오그라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양손 가득 장을 본 두 사람은 음식을 준비했다. 함께 새우 만두를 만들면서 시어머니는 "딸에게 이런 걸 못 가르쳤다"면서 "나는 우리 딸 안쓰러워서 요리도 못 시켰다. 이렇게 일하는 걸 보면 안타깝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지윤은 "엄마는 결혼 전부터 집안 일을 많이 시켰다. '집안 일을 안 하면 안 된다'고 다그치며 이것저것 시켰다"고 답했다.

결국 소고기 야채말이에 새우만두, 족발과 닭강정까지 상을 차린 박지윤은 "양이 많으니까 보통이 아니다. 집에서 제가 하는 건 이렇게까진 많이는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