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해체 수순…"앨리스·나라 계약 만료"
헬로비너스 해체 수순…"앨리스·나라 계약 만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로비너스. 판타지오
헬로비너스. 판타지오

그룹 헬로비너스가 해체 수순을 밟는다. 여섯 멤버 중 나라와 앨리스가 소속사를 떠날 예정이다.

핼로비너스 소속사 판타지오뮤직 측은 26일 "헬로비너스의 일부 멤버가 오는 5월 8일부로 전속계약이 만료된다"며 "당사와 멤버들은 헬로비너스 향후 활동에 대한 논의 끝에 멤버들의 미래를 위해 개인이 원하는 다방면의 활동을 서로 응원해주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영과 여름은 당사 소속으로 계속 활동할 예정이며, 유영과 라임은 재계약과 관련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조율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앨리스와 나라는 각자의 새로운 꿈을 위해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헬로비너스는 지난 2012년 5월 비너스로 데뷔해 '오늘 뭐해' '차마실래' 등의 노래를 발표했다.

2014년 7월 판타지오와 플레디스의 합작 프로젝트가 종료되면서 유아라와 윤조가 탈퇴하고 서영과 여름이 합류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