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Bio Dream Plus' 장학생 초청 멘토링
삼성바이오로직스, 'Bio Dream Plus' 장학생 초청 멘토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Bio Dream Plus’ 3기 장학생 20명에게 1억 2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고 임직원 멘토링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6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운영지원을 받아 ‘Bio Dream Plus’라는 장학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Bio Dream Plus’ 장학지원사업은 인천 지역 내 탈북민자녀, 소년소녀 가장 등 소외계층 자녀를 대상으로 고등학교 졸업 시까지 소정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장학금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전 직원이 매월 일정한 기부금을 모금해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시행된 삼성바이오로직스 ‘Bio Dream Plus’ 초청 멘토링은 중?고교생들로 구성된 3기 장학생들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바이오산업 소개 및 현장견학을 비롯해 장학금 전달, 도서 및 선물증정, 멘토들과 함께하는 오르골 만들기 등을 통해 장학생들을 격려하고 자긍심을 높였다.

또한, 자발적으로 지원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들이 장학생들과의 1대1 멘토링을 통해 진로와 고민을 상담해주는 등 뜻 깊은 시간도 이어졌다.

‘Bio Dream Plus’ 초청 멘토링에 참석한 한 고등학생은 “어려운 환경에서 학업을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여러 번 있었지만, 장학금 지원 및 1대1 멘토링을 통해 희망을 잃지 않을 수 있었다”며 “열심히 노력해 꼭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는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삼성은 ‘교육, 평등, 사회적 약자’라는 세 개의 키워드를 바탕으로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곳의 장학생들을 비롯해 청소년들이 안정적인 교육환경 속에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장학생 초청 멘토링에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비롯해 이정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신정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 본부장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 멘토 등 총 60여 명이 참석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