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저소득층 교육바우처사업 본격 시작
군포시, 저소득층 교육바우처사업 본격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저소득층 학생에게 예체능, 평생교육, 정보화 등 다양한 범위의 학원 수강료와 교재비를 지원하는 ‘ 저소득층 교육 바우처 사업’ 지원 대상자 300명을 확정하고 지역화폐 카드를 지급해 사업을 본격 실시한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학습 기회 제공을 통해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한대희시장의 공약사업이다. 시는 11개 동 주민센터로부터 소득수준과 세대 구성 등을 검토해 추천된 초등학생 100명과 중·고등학생 200명 등 모두 300명을 최종 선정했다.

오는 12월까지 매월 학원 수강료 및 교재비로 초등학생은 월 10만원, 중·고등학생은 월 13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지역화폐인 ‘군포愛머니’카드에 지원금을 충전해주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 학생들의 이용 편의성과 지역 경제활성화를 도모하는 한편 지역화폐 전산시스템을 통해 사용 현황과 교육내용을 모니터 할 수 있어 교육수요 파악 등에 대한 정보도 관리하게 된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