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소차 1대당 3천250만원 지원…200대 보급
인천시 수소차 1대당 3천250만원 지원…200대 보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미세먼지 줄이기의 하나로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나선다.

29일 시에 따르면 ‘2019년도 수소차 민간 보급사업’을 통해 올해 첫 2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을 대상으로 대당 3천250만원(국비2천250만원, 시비1천만원)의 보조금을 줘, 수소차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차량은 환경부가 선정한 현대자동차 넥쏘이며, 보조금은 출고·등록 순으로 지원된다.

신청대상은 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의 개인과 사업자, 법인, 단체 등이다.

구매자가 현대자동차 판매점을 방문해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구매지원신청서를 시에 제출하면 적격자에게 보조금을 지원한다.

신청대상과 자격, 신청방법, 유의사항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소차 보급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수소차 충전 인프라도 확충한다.

현재 수소충전소는 인천 남동구 호구포역 인근의 LPG충전소에 복합충전소 형태로 구축 중으로 6월 중 준공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추가 예산을 투입해, 수소충전소 3곳으로 늘릴 방침이다.

대상지는 중구와 연수구의 등 이다.

박철현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자동차인 수소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수소차 보급이 시의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 확충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하여 2022년까지 수소차 2천대와 수소충전소 8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