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 해외투자 적발'…강민결 관세행정관 '4월 인천세관인'
'무분별 해외투자 적발'…강민결 관세행정관 '4월 인천세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 조사국 외환조사과 강민결 관세행정관(24·여)이 ‘4월의 인천세관인’으로 선정됐다.

29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강 관세행정관은 ‘묻지마식의 무분별한 해외투자’로 인한 막대한 영업손실과 부실투자 실태를 감추고자 당국에 미신고한 대외채권과 주식거래 행위 1조6천789억원 상당을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입국장 면세점 개장 등 관세행정 수요를 사전에 예측해 효율적인 감시 시스템을 구축한 박순경 관세행정관(41·여)은 일방행정분야 유공자로, 해상특송화물 통관 적체 해소를 위해 엑스레이(X-ray) 장비를 긴급 투입해 통관시간 단축에 이바지한 김기웅 관세행정관(45)은 수출입 통과 분야 유공자로 각각 선정됐다.

성분 분석을 통해 마약류 및 대마오일 카트리지를 적발한 정예진 관세행정관(35·여)은 휴대품 통관 분야 유공자로 선정됐으며, 여행자 동태 관찰로 MDMA 등을 적발한 도혜진 관세행정관(31·여)은 세관장표창을 받았다.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은 “수상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정상무역을 가장한 불법행위 차단과 친절하고 정확한 세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