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SKT와 손잡고 5G 스마트시티로 변신
IFEZ, SKT와 손잡고 5G 스마트시티로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서 SK텔레콤의 HD맵을 탑재한 자동차가 공간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서 SK텔레콤의 HD맵을 탑재한 자동차가 공간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시티로 변신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인천경제청)은 29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과 박지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5G 기반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및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5G 기반의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및 관련 산업 육성,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조성, 데이터 허브 구축 등 IFEZ를 5G 스마트시티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오는 10월까지 송도·청라·영종지구 등 여의도 면적의 45배에 달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전역에 5G 기반의 HD맵을 구축할 계획이다.

HD맵은 자율주행차량이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센티미터(cm) 수준으로 정밀하게 공간 정보를 제공하는 초정밀지도를 말한다.

차선정보, 도로경사, 속도제한, 노면상태, 교통사고, 포트홀 등 도로상황을 5G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반영해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 스스로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양측은 송도국제도시에 스타트업들이 입주해 협업할 수 있는 5G 기반의 스마트오피스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공간을 조성하고 SKT 트루 이노베이션 프로그램과 연계해 ICT 분야의 스타트업을 육성할 예정이다.

현재 이 사업은 연세대·인천대·인하대 등과 인천테크노파크·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한국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 정부기관 및 민간 액셀러레이터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IFEZ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하는 데이터 허브도 구축한다.

데이터 허브는 대중교통망 확충 등 교통정책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원도심의 교통인프라 및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게 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 기술센터장은 “5G의 핵심은 초고속·초연결성을 바탕으로 한 무한한 확장성”이라며 “SK텔레콤은 송도국제도시에 5G 기반 HD맵 구축을 시작으로 5G 기반 모빌리티·스마트시티의 미래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협약은 IFEZ 스마트시티 고도화와 함께 인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에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한 것”이라며 “IFEZ는 SK텔레콤과 협력해 스마트시티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서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