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조 “임금 인상·추가 인력 채용” 쟁의조정 신청… “타협 결렬시 내달 15일 총파업”
버스노조 “임금 인상·추가 인력 채용” 쟁의조정 신청… “타협 결렬시 내달 15일 총파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전국 버스 노조가 임금 인상 및 추가 인력 채용을 요구하며 29일 각 지역 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에 나섰다.

이들은 쟁의조정에서도 노사 간 타협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음 달 15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29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에 따르면 이날 전국의 479개의 버스업체 가운데 234곳이 각 지역 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접수했다. 234곳의 사업장에 소속된 인원은 4만1천여 명, 차량은 2만100여 대 수준이다.

경기지역에서는 경기고속, 경기여객, 경남여객 등 15개 버스업체가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했으며 이들 15개 버스업체가 보유한 노선 중 준공영제 노선인 40여개 노선의 627대 버스가 총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노조는 쟁의조정에도 사측과 타협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다음 달 8일 찬반투표를 거쳐, 같은 달 15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도내 버스업체는 29일 최종 노사 협상을 진행했지만 근무형태와 임금보전 문제 등에서 이견을 보이며 결렬됐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면 근무시간이 줄고, 그만큼 추가로 인력을 채용하지 않으면 버스 운행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반면 사측은 노조의 주장대로 기사를 대량 충원하면 인건비 부담을 감당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경기도 버스업체 15곳 노조는 약 310만 원 수준인 운전기사 임금을 서울지역 운전기사 임금수준인 약 390만 원으로 올려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관계자는 “노동시간 단축에 따라 추가 운전기사 채용이 필요하지만 사측은 추가 채용 없이 기존 기사들의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버스업체 측이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총파업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