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일본식 용어 우리말로 교체
해경, 일본식 용어 우리말로 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이 업무 중 흔히 쓰는 일본식 용어를 우리말로 순화해 사용하기로 했다.

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은 지난 3월부터 일상 업무 중 사용하던 일제 잔재 용어 100개를 파악해 국립국어원에 검토를 요청했다.

그 결과 엔진을 바꿀 때 자주 쓰는 말인 ‘기리까시’는 ‘교체’로, 입항 전 함정 내부를 청소할 때 사용하는 ‘나라시’는 ‘물청소’로 순화하기로 했다.

또 익수자를 실어 나를 때 쓰는 ‘단카’는 ‘들 것’으로, 바다에서 불법으로 어획물을 채취하는 ‘모구리’는 앞으로 ‘잠수부’로 바꿔 부를 계획이다.

해경청은 이 같은 일본식 용어 20개뿐 아니라 고참(선임자) 등 일본식 한자어 59개도 우리말로 순화해 사용할 방침이다.

또 관할(담당) 등 어려운 한자어도 단계적으로 순화하고 해경청 소관 법령 6개와 행정규칙 112개에서 사용 중인 기타(그 밖에) 등 일본식 법령 용어도 차츰 개정할 예정이다.

조현배 해경청장은 “친일 잔재 청산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해양 주권을 수호하는 해경이 앞장서서 우리말을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