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백상예술대상]김혜자 수상소감, '눈이 부시게' 감동 재연
[2019 백상예술대상]김혜자 수상소감, '눈이 부시게' 감동 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jtbc'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김혜자가 2019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을 받으며 감동적인 수상소감을 전했다.

지난 1일 오후 9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김혜자는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로 TV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김혜자는 “생각도 안했는데 너무 감사하다. 김석윤 감독, 인생 드라마를 써주신 김수진·이남규 작가 너무 감사하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과 격려를 보며 지금 우리가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음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김혜자는 “혹시나 상을 타면 무슨 말을 할까 고민하다가 드라마 내레이션을 하기로 하고, 혹시나 까먹을까봐 대본을 찢어왔다”며 “내 삶은 때론 휑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의 쨍한 공기, 해질 무렵 우러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가지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당신은 이 모든 것을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라고 드라마 속 내레이션을 읊으며 감동을 전했다.

한편 김혜자는 ‘눈이 부시게’에서 갑자기 늙어버린 25살 김혜자 역을 맡아 수십 년의 나이를 뛰어넘는 경이로운 연기를 펼치며,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줬다. 한 순간에 노인이 된 혜자가 사실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노인이었다는 반전은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함께 먹먹한 감동을 안겨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