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청소년예술단 김미라 단장 “춤추고 노래하며, 아이들의 꿈 키워요”
광명청소년예술단 김미라 단장 “춤추고 노래하며, 아이들의 꿈 키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용 외길 30년, 복합예술 전수
열띤 가르침에 제자들 전국서 활약
▲ 김미라 광명청소년예술단장.
▲ 김미라 광명청소년예술단장

“춤추고 노래하고 연주하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밝은 미래를 봅니다.”

5년째 광명청소년예술단을 이끄는 김미라 단장(51)은 예술을 통해 광명지역 청소년에게 전통에 대한 자긍심과 미래의 꿈을 키워주고 있다.

30여 년 간 한국무용 외길을 걸어온 김 단장은 지난 2015년부터 광명시 초·중·고등학생 40명으로 구성된 단원을 이끌며 한국무용과 타악, 소리 등 복합예술을 통해 자아 개발은 물론 나아가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입단과 동시에 한국무용과 타악 등을 처음 배우기 시작한 단원들은 김 단장의 지도로 각 분야 대회에서 대상과 금상 등을 휩쓰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이들은 창단 첫해인 2015년 ‘제15회 광명시 청소년예술제’ 최우수상을 시작으로 2016년 ‘제7회 한국 춤 경연대회’ 금상ㆍ은상과 ‘제19회 국악 전국남녀 무용경연대회’ 금상, 2017년 ‘천안흥타령 춤 축제’ 동상, 2018년 ‘어린이국악 큰 잔치’ 은상 등 전국 13개 대회에서 입상하며 광명시를 대표하는 예술단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지난 2016~2019년까지 3년 연속 크라운해태가 주최하는 ‘모여라 국악영재들 대회’에서 대상과 지도자상을 받으면서 적지 않은 지원도 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은 단원들은 KBS ‘누가누가 잘하나’와 ‘국악한마당’, MBC ‘얼쑤 우리가락’,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제25회 경기도 청소년예술제’ 등 전국 30여 개 프로그램에서 공연을 선보이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단장은 “첫 걸음마부터 시작한 아이들이 무대에 올라 성공적인 공연을 펼쳐 많은 사람에게 찬사를 받는 모습을 보면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아이들이 예술활동을 통해 좋은 추억을 쌓고, 이곳을 통해 큰 세상으로 나가 성공해서 다시 광명으로 돌아와 지역 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모습을 보는 게 바람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미라 단장은 “창단 당시 광명시로부터 지원을 받았는데 매년 지원이 줄어들고 있다”며 “그로 인해 아이들의 자부담이 많아지면서 학원의 개념으로 변하고 있어 청소년예술단 특성이 빛을 잃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