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 "요즘 운동 중…거울 보면 기분 좋아"
그레이 "요즘 운동 중…거울 보면 기분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그레이가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보이는 라디오
가수 그레이가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보이는 라디오

가수 그레이가 운동 삼매경에 빠졌다며 근황을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가수 그레이와 바버렛츠(안신애·경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가 "최근 그레이의 몸이 좋아진 것 같다"고 하자, 그레이는 "소속사 사장인 박재범의 영향을 받아 몸을 만들게 됐다"고 응수했다.

그레이는 이어 "요즘 운동을 열심히 해서 (몸이) 살짝 화가 나 있다. 거울 보면 기분 좋다"며 "SNS에 몸 사진을 올렸는데 댓글이 6~7000개 달렸다"고 말했다.

또 "제가 지금까지 왜 이런 얘기를 했냐면, 이번 노래 제목이 'TMI'다. 저에 대한 'TMI'가 담긴 노래"라며 자신의 신곡을 홍보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