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 실토…“지난해 여름부터 손 대…인정하고 사죄하겠다”
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 실토…“지난해 여름부터 손 대…인정하고 사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 씨가 3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 씨가 3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배우 겸 가수 박유천씨(33)가 혐의를 실토했다. 그는 줄곧 결백을 주장하다 구속 이후 혐의를 인정했으며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에 손을 댔다고 인정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3일 그를 검찰에 넘겼으며 이날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그를 수원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박씨는 지난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 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 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여름 당시 자신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1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4일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황씨를 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씨로부터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후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날짜와 관련한 황 씨 진술과 통신 수사를 통해 드러난 박 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고 두 사람이 결별했음에도 최근까지 서로의 자택에 드나든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계좌에 박 씨가 40만 원을 입금하고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한 경찰은 지난달 16일 하남 소재 박씨의 자택과 차량 2대 등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하고 체모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압수수색에 앞서 황씨가 연예인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연예인으로 자신의 이름이 세간에 오르내리자 지난달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백을 주장한 박씨는 압수수색 이후에도 “황씨 부탁으로 누구의 것인지 모를 계좌에 돈을 입금했을 뿐 마약은 하지 않았다”며 계속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박씨는 지난달 19일 자신의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고 이를 토대로 경찰이 신청한 사전구속영장을 법원이 발부돼 26일 수감되면서부터 심경에 변화를 일으켰다. 구속 이틀 뒤 진행된 첫 조사에서 심리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인 그는 결국 구속 사흘만인 지난달 29일 혐의를 인정했다.

이후 경찰은 박씨로부터 지난해 여름 투약건 등 2차례의 추가 투약 혐의를 자백받았고 이날 그를 검찰에 넘기는 것으로 사건을 일단락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 사건만 마무리됐을 뿐 황씨 지인 등 공급책을 상대로 한 수사는 계속된다”며 “박씨 외에 마약과 관련해 황씨나 황씨 지인과 연관된 연예인 혹은 재벌 3세 등 유명인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권오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