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 투약… 검찰 송치
박유천,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 투약…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 씨가 지난해 여름부터 마약에 손을 댄 것으로 밝혀졌다.

줄곧 결백을 주장하다가 구속 이후 혐의를 인정한 그는 호기심에 마약을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 씨를 3일 오전 10시 수원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박 씨는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서면서 “거짓말을 하게 돼서 그 부분 많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하고 싶었다”며 “벌 받아야 할 부분을 벌 받고,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박 씨는 지난달 10일에는 기자회견을 열어 결백을 호소했다. 또 경찰이 채취한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정 결과에도 불구하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로 구속되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혐의를 인정했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황 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여름 당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혼자 1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 씨가 혼자 필로폰을 투약한 시점이 정확히 언제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그는 이 오피스텔에서 거주하다가 올해 1월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했다.

다만, 박 씨는 당시 황 씨로부터 필로폰을 건네받았다고 진술했고 투약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호기심에 하게 됐다”고 뒤늦게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 사건만 마무리됐을 뿐 황 씨 지인 등 공급책을 상대로 한 수사는 계속된다”며 “박 씨 말고는 마약과 관련해 황 씨나 황 씨 지인과 연관된 연예인 혹은 재벌 3세 등 유명 인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권경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