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청와대서 어린이날 행사 진행
文 대통령, 청와대서 어린이날 행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서 어린이 초청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산불 피해지역 초등학교 학생들과 봉화 서벽초등학교 학생 등 256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 외에도 부인 김정숙 여사, 김수현 정책실장, 고민정 대변인,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이광호 교육비서관, 엄규숙 여성가족비서관 등이 함께 했다.

어린이들이 청와대에 들어서자 육·해·공군 및 해병대, 경찰, 소방관 마스코트 인형이 손을 흔들며 반겼다. 군악대는 어린이들에게 익숙한 노래들을 연주해 흥을 돋웠고 어린이들은 “와 청와대다!”라고 말하며 신이 나 연주곡을 흥얼거리기도 했다.

본관에서 어린이들을 기다리던 문 대통령은 아이들이 도착하자 명찰에 적힌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며 “어디서 왔어요”, “몇 학년이야”라는 말과 함께 반갑게 인사했다. 어린이들은 “문재인 대통령님 안녕하세요”, “이따가 사진 찍어주세요”라고 말하며 밝게 웃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집무실을 공개하고 아이들에게 “여기가 어딘지 알아?”라고 물었고, 아이들은 “청와대”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게 대통령 책상이거든, 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이라고 물었고, 손을 들은 어린이 한 명을 직접 집무실 의자에 앉히기도 했다.

이어서 아이들은 체험형 테마파크로 탈바꿈한 영빈관으로 이동해 문 대통령 내외 없이 자유롭게 체험행사를 가졌다.

주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