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교' 임시개통 첫 주말, 교통체증은 괜한 우려 '소통원활'
'연도교' 임시개통 첫 주말, 교통체증은 괜한 우려 '소통원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임시개통한 인천 중구 무의대교다. 조주현 기자
30일 오후 임시개통한 인천 중구 무의대교다. 조주현 기자

인천 무의도와 잠진도를 잇는 연도교(무의대교)가 임시개통 된 첫 주말, 교통 체증으로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는 당초 우려와는 달리 원활한 소통을 보였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인천경제청)에 따르면 4일 오전 11시30분께 무의대교를 통해 무의도로 입도한 차량은 920대로 주말·공휴일 통행 제한 차량 총량 900대를 초과했지만 교통 체증은 빚어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하루 통행 제한 차량 수를 1천200대로 상향 조정하고 정체가 발생할 때까지 무의대교 차량 통제를 막지 않기로 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임시 개통한 무의대교는 2014년 9월 공사비 612억원을 들여 착공해 길이 1.6km, 폭 8∼12m 규모로 완공됐다.

하지만 진입로가 좁고 도로가 왕복 2차로에 불과해 주말과 공휴일에 행락객이 몰리면 극심한 교통난이 예상된다는 우려가 일며 통행 제한 차량 총량을 정했다.

김서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