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2023년까지 20년 이상 노후 항공기 절반으로 줄인다
아시아나, 2023년까지 20년 이상 노후 항공기 절반으로 줄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023년까지 20년 이상 된 노후 항공기를 현재 19대에서 10대까지 줄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체 보유 항공기에서 노후 항공기 비중은 현재 23%에서 13%까지 줄어들게 된다고 아시아나는 설명했다.

아시아나는 노후 항공기 교체 전까지도 항공기 정비시간과 정비 인력을 늘려 노후 항공기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노후 항공기 비율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높아 지속적으로 안전 우려가 제기돼왔다.

국토교통부 통계를 보면 기령(비행기 사용 연수) 20년 이상 항공기는 총 42대로 전체 여객·화물기 401대의 10.6%에 해당한다.

항공사 별로는 아시아나항공이 19대(22.4%)로 가장 많다.

이어 대한항공 18대(10.7%), 이스타항공 2대(9.6%), 티웨이항공 1대(3.9%) 순이다.

국적기 중 최고령 여객기는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B767로, 25년 6개월째 운항 중이다.

최고령 화물기는 기령 27.9년인 에어인천 B767기와 함께 아시아나의 B747(27.6년)이로 알려졌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노후 항공기 처분으로 고장·정비 등 우려가 크게 줄어들고 효율적인 기단 운용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기령 20년 이상 항공기 현황을 반기마다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정비·관리를 철저히 하는 내용의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