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행정타운 주차장 유료화 ‘후유증’
용인시 행정타운 주차장 유료화 ‘후유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공공기관 직원들 주차공간 못 찾아 주변 도로 곳곳 불법 주·정차
화재땐 소방차 진입 어려워 대형참사 우려… 市 “민원인 불편 해소 최우선”
용인시청 행정타운 인근 도로에 차량이 불법 주정차 돼 있다.
용인시청 행정타운 인근 도로에 차량이 불법 주정차 돼 있다.

용인시가 용인시청 행정타운 주차장을 ‘유료화’하면서 시청 주변 도로가 불법 주정차로 몸살을 앓고 있다.

7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6년 행정타운 지하주차장의 혼잡을 막고 효율적인 주차장 관리를 위해 주차장 입구에 6억7천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무인자동정산 기기를 설치, 시범운영 등을 거쳐 지난해 11월부터 공식적으로 유료 주차장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주차장이 유료화되자 그동안 행정타운 주차장을 이용하던 인근 공공기관 직원들이 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하게 되면서 불법주정차가 만연하고 있다.

현재 용인시청 인근에는 용인시교육지원청을 비롯해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우체국, 용인세무서, 처인구ㆍ기흥구선거관리위원회 등 여러 공공기관이 밀집, 행정타운을 이루고 있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시청 내 주차장이 유료화되면서 주차공간을 찾지 못한 인근 기관 직원들이 도로 곳곳에 불법주차를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선거관리위원회로 진입하는 도로는 주정차금지 안내판이 무색하게 양방향 모두 차량이 빼곡하게 주차돼 있었다. 이 도로는 승용차 한 대가 겨우 빠져나올 수 있을 정도여서 화재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이 어려워 보였다.

용인시청 행정타운 인근 도로에 차량이 불법 주정차 돼 있다.4
용인시청 행정타운 인근 도로에 차량이 불법 주정차 돼 있다.4

더욱이 최근 과태료 규정이 강화된 횡단보도 근처나 교차로 모퉁이에도 무분별하게 차량이 주차된 상황이 만연했으며, 일부 차량은 중앙선 차로에까지 마구잡이로 주차를 해 놓은 상태였다.

상황이 이런데도 불법주정차 단속마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관할 단속기관인 처인구청에 단속팀이 3팀에 불과한데다 담당하는 지역이 넓어 사실상 단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인근에 근무하는 한 공공기관 직원은 “유료화 주차장이 된 이후로 불법주정차가 크게 늘었으며, 일부 도로는 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정도라 차량이 마주오게 되면 차를 후진하느라 진땀을 뺀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행정타운 주변에 있는 기관의 직원 차량까지 받기에는 주차여력이 부족하다”며 “민원인들이 주차 혼잡을 겪지 않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용인시 행정타운 내 총 주차면수는 총 1천118면이며, 이 중 민원인 전용주차장은 403면이다.

선거관리위원회로 진입하는 도로에 양방향으로 불법 주정차가 돼 있다.
선거관리위원회로 진입하는 도로에 양방향으로 불법 주정차가 돼 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