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걸캅스', 수사극 흥행 계보 이을까
[장영준의 잇무비] '걸캅스', 수사극 흥행 계보 이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걸캅스'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걸캅스'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감독: 정다원
출연: 라미란, 이성경, 윤상현, 최수영, 염혜란, 위하준 등
줄거리: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

수사극의 흥행 계보 잇는다

최근 한국영화 흥행기록을 보면 수사극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낮에는 치킨 장사, 밤에는 잠복근무에 나서는 마약반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극한직업'이 무려 1,626만 관객을 동원했고, 재벌 3세를 쫓는 광역수사대의 통쾌한 활약상을 다룬 영화 '베테랑'은 1,340만 관객을 동원하며 개봉 당해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한 두 경찰대생의 실전수사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청년경찰'이 연달아 흥행하면서 '수사극 불패'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이 때문에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디지털 성범죄를 소재로 속이 뻥 뚫리는 수사극의 재미를 선사해 '걸캅스'가 흥행 계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답답한 현실, '걸캅스'가 뚫어준다

많은 여성들이 몰래 카메라에 찍혀 유포되는 악랄한 범죄에 노출돼 있지만, 정작 사건이 발생해도 해결은 지지부진하다. 거리낌없이 영상을 공유하는 이들, 죄의식없이 이를 시청하는 이들 사이 공급과 수요가 맞물리면서 피해 여성들은 고통 속에 신음하고 있다. 그럼에도 독버섯처럼 빠르게 퍼져나가는 이 디지털 성범죄의 뿌리를 뽑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이처럼 답답한 현실 속에서 '걸캅스'는 두 여성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정다원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면서 몰래 카메라를 찍고 유포하는 것이 가장 비열하고 추악한 범죄라는 생각이 들었다. 두 여성을 전면에 내세운 액션 영화로 성범죄자들을 추적하는 유쾌하고 신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현장감 살리기 위한 서울 방방곡곡 로케이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디지털 성범죄를 다루는만큼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걸캅스' 속 핵심적인 장면들은 대부분 로케이션 촬영으로 이루어졌다. 강력반 형사 지혜(이성경)가 징계를 받고 민원실로 쫓겨난 계기가 되는 사건은 신촌에서, 비공식 수사대가 탄생하는 민원실은 세곡동 주민센터에서, 걸크러시 콤비가 단서를 얻는 연희동 아파트 옥상과 하와이안 셔츠 커플 룩으로 위장하는 이태원 거리, 마지막 결전의 사투가 벌어지는 삼성동 코엑스까지 영화 곳곳 등장하는 익숙한 서울의 풍경은 현실감을 더하는 동시에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여준다. 특히 카체이싱 장면은 한국영화 최초로 도산대로를 전면 통제하고 촬영됐다. 주말 이틀 동안 강남 한복판 10차선 도로를 전면 통제한 사상 최초의 시도에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과 노력이 더해져 박진감 넘치는 생동감과 쫄깃한 긴장감이 가득한 카체이싱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개봉: 5월 9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