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출구 없는 마약의 늪] 3. 환자 유치 손 놓은 마약치료보호지정병원
[탈출구 없는 마약의 늪] 3. 환자 유치 손 놓은 마약치료보호지정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의료진·별도 병동 없어… 환자 올까 겁나는 병원

마약중독자의 치료재활을 돕는 마약치료보호지정병원이 ‘환자 유치전’에서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병원에 마약중독자가 찾아와도 치료 전문의가 전무하고 별도의 병동조차 마련되지 않아 환자를 제대로 관리할 수 없는가 하면 마약환자로부터 돌발 사태라도 발생할 시 그 책임은 고스란히 병원 몫이 되는 등 ‘지정병원’으로서의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8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경기도 내 마약치료보호지정병원 3곳의 치료실적은 최근 5년(2014~2018년) 동안 39명에 그쳤다.

통상적으로 병원 입장에선 많은 수의 환자를 유치해야 이윤이 나지만 ‘마약환자’만큼은 사정이 다르다. 현실적으로 마약 치료를 할만한 제대로 된 의료 환경도 갖춰져 있지 않아 차라리 환자를 받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 도내 지정병원들은 마약 전문 의료진을 두고 있지 않고, 약물병동과 알코올병동을 동시에 운영하는 등 ‘마약 특화 치료’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 정신건강 전문의가 여타 정신질환 환자처럼 마약중독자들을 관리하는 식이다.

한 지정병원 관계자는 “마약중독자가 호랑이라면 알코올중독자는 고양이인데 이들을 같이 두고 있는 격”이라며 “병동을 따로 세울 만큼 환자가 많이 들어오지 않는 상황이고, 병원이 나서서 유치하기에는 관리가 벅차, 현실적으로 무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정병원들은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하는 치료비(입원, 외래) 신청 절차도 걸림돌이라고 전한다.

병원은 치료비 수급을 희망하는 대상자에 한해 마약류 중독 여부 판별검사를 실시하고, 지자체 치료보호심사위원회에 검사 결과와 환자 신상정보 등을 넘겨야 하는데 이 같은 절차가 까다롭고 번거롭다는 것이다.

특히 심사위에서 치료보호 여부와 치료기간이 결정되면 병원이 치료보호 조치에 나서고 이후 지원금이 나와야 하는데 지급 시기도 대상자마다 제각각(최장 1년)이라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의 치료보호 지원 예산 역시 2009년 2억6천만 원에서 올해 2억4천만 원으로 10년간 제자리 수준을 유지, 마약환자를 수용하고 싶어도 수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도내 한 지자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관계자는 “숨어 있는 마약환자를 사회로 이끌어내기 어려운 상황에서 치료기관에 주어지는 혜택과 지원도 터무니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지정병원 역시 ‘지정병원’의 메리트가 없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운영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마약중독이 질병 중 하나라는 인식을 갖고 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휘모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