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 보내줄게”…1억5천만원 가로챈 여행사 대표 구속
“신혼여행 보내줄게”…1억5천만원 가로챈 여행사 대표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 신혼부부 50여 쌍에게 신혼여행을 미끼로 1억 원 이상의 돈을 가로챈 여행사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신혼여행 전문 여행업체를 운영하는 A씨(36)를 사기 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수원, 안산 등 수도권 일대를 돌며 웨딩박람회를 찾는 예비 신혼부부 52쌍에게 총 1억5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그는 ‘돌려막기’ 수법으로, 신혼여행 비용을 먼저 지불한 고객의 돈을 나중에 지불한 고객의 돈으로 충당하는 수법을 썼고 이마저 불가능해지자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회사를 운영할 여력이 없었음에도 폐업 직전까지 계약을 받으며 피해자들을 속였다고 보고 있다.

이어 현재까지 신고하지 않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금을 어디에 어떻게 사용했는지 수사해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여행사를 통해 여행을 계획할 경우 계약서 작성, 항공권 발권 등 진행 상황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