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건설노조 부당행위 심각, 대책 마련 촉구
건설업계 건설노조 부당행위 심각, 대책 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계가 건설노동조합의 각종 불법ㆍ부당행위로 피해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이하 건단련)는 건설노조의 각종 불법ㆍ부당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과 근절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국회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경찰청 등에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건단련은 이날 호소문에서 “현재 건설업은 건설경기 침체로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는데 건설노조의 불법ㆍ부당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해져 피해가 크다”며 “건설노조 리스크가 기업 피해는 물론 경영의욕까지 떨어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건설노조 단체들의 소속 노조원 채용 요구는 경제적으로 극히 어려운 비노조원의 취업 기회를 박탈하는 것으로 현 정부의 목표인 공정사회 구현에도 역행하는 것”이라며 “건설노조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환경관련 규제 등을 신고하는 것도 공익적 목적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익을 얻으려는 의도로 건설업체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건단련은 이에 건설현장 불법 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이고, 노조원 우선 채용 단체 협약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려달라 등의 내용을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공사의 품질 저하는 일반 국민들의 피해로 전가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건설노조의 부당행위를 호소하는 글이 30건 가까이 올라와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