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6400만화소 이미지센서 출시
삼성 6400만화소 이미지센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인 초고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신제품을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9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를 공개했다.

이번에 출시된 GW1은 6천400만 화소로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가운데 화소가 가장 높고, GM2는 4천800만 화소로 크기가 작아 카메라 높이를 낮출 수 있다.

특히 두 제품에는 분리막을 만들어 빛의 손실을 줄이는 기술인 ‘아이소셀 플러스’가 적용됐다.

이날 공개된 이미지센서 신제품에는 색 표현력을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자동 초점 기술 ‘슈퍼 PD’, 풀 HD 슬로우 모션 등 기능도 제공된다.

그중 GW1은 ‘실시간 HDR’ 기능으로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표현할 수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의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됐다”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두 제품을 올해 하반기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