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녀 10대딸 성폭행, 친모는 피임약 주며 동조… 실형 선고
내연녀 10대딸 성폭행, 친모는 피임약 주며 동조… 실형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 여성의 10대 딸을 3년 동안 성폭행하는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징역 18년형을 선고받았다. 피해자의 친모도 딸에게 정기적으로 피임을 시키는 등 남성의 범행을 도와 실형에 처해졌다.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는 9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위계 등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A씨(63)에게 징역 18년을, B씨(57)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또 두 사람 모두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및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 10년간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다만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에 관해서는 이를 허용할 경우 피해자의 정보가 노출되는 점을 우려해 면제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의 경우 자신과 내연관계에 있는 B씨의 딸이 11살이 될 무렵부터 3년 이상 수차례 간음하는 등 성폭행을 했다”며 “A씨는 교육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며 지속해서 범죄를 저질러 피해자에게 육체적ㆍ정신적인 후유증을 남겼다”고 판시했다.

이어 “B씨는 친모로서 피해자를 양육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A씨의 범행을 저지하지 못했다”며 “또 피해자에게 정기적으로 피임약을 먹이고 임신테스트를 시키는 등 범행의 묵인ㆍ방관을 넘어 (A씨의) 범행을 용이하게 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A씨는 B씨의 친딸을 2015~2017년 동안 9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고,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딸에게 정기적인 피임을 시키는 등 범행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딸에게 “보고 배우라”며 자신들의 성행위 모습을 보여주고 이를 따라하도록 시키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아동학대를 의심한 친척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