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20채 빌려 불법 성매매한 일당 5명 구속
오피스텔 20채 빌려 불법 성매매한 일당 5명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지역 오피스텔 20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총책 A씨(29) 등 5명을 구속하고 B씨(28)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인천시 부평·남동·연수구 일대에 오피스텔 20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태국인 여성 20명가량을 고용해 성매매를 시키고 나서 수억원을 번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통해 성매수 남성들을 모집했다.

경찰은 A씨 등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현금 3천300만원과 성매매 영업을 할 때 사용한 휴대전화 16대를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피스텔에서 불법 성매매가 이뤄진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2개월 동안 수사해 관련자들을 전원 검거했다”며 “범죄 수익금 규모 등을 고려해 이들 중 일부는 구속했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