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특집-선생님 이야기] 학교라는 냄새
[스승의 날 특집-선생님 이야기] 학교라는 냄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를 따라 전학을 많이 다닌 내게 ‘학교’라는 공간을 시각적으로 기억하기엔 퍼즐 수가 너무 많다. 그러다보니 내 나름 학교들이 가지고 있는 공통된 내음 같은 것으로 어릴 적 학교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오래된 마룻바닥 냄새, 털털거리며 돌아가는 선풍기 냄새, 축구를 하고 왔다며 짝이 내는 땀내, 뛴 걸음에 이는 텁텁한 먼지 내음 같은’.

교실의 주인을 두고 학생이다, 교사이다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나는 둘 다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얹혀 있는 손님일 뿐이다. 이곳에 남아 우리들의 내음을 켜켜이 쌓아가는 이름 모를 유령이 이곳의 주인이 아닐까. 아이들을 보내고 볕이 길게 들어오는 오후가 되면 반짝거리는 냄새들을 볼 수가 있다. 아직 교사라 행복한 마음이 더 많다.

유중휘 평택 비전초 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