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저스틴 친구, 남아공 삼인방 등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저스틴 친구, 남아공 삼인방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저스틴의 남아공 친구들이 한국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저스틴의 남아공 친구들이 한국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저스틴의 남아공 친구들이 한국을 찾았다.

9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아공에서 온 저스틴이 출연한다.

첫 번째 친구는 요하네스버그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숀 퍼버타우였다. 저스틴은 숀에 대해 "승부욕이 강하다. 그런데 못 이기면 삐친다. 엄청난 삐돌이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친구 찰 피나에 대해 저스틴은 "보수적이고 꼼꼼하다. 신중한 성격이다"라고 말했다. 기계공학자인 찰 피나는 "현재 건설쪽에서 일하고 있는데 많은 빌딩을 짓고 있다. 냉난방 및 공기조화 부분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한국 여행에 걱정되는 부분에 대해 묻자 그는 "북한"을 언급했다. 그는 "안전에 대해 확신할 수 없지 않냐. 북한의 강제노동수용소에 끌고 가기 싫다"고 걱정을 보였다.

픔라니 음차리에 대해서는 저스틴은 "처음 봤을 때 무서워 보였다. 갱스터 같은 느낌"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러나 실제로 만나면 하나도 안 무서운 사람이라며 분위기 메이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저스틴은 세 친구에 대해 "엄청 똑똑하지만, 바보들이다. 친구들이 빈틈이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