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통하는 웹툰, 사업화 나선다
세계에서 통하는 웹툰, 사업화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글로벌웹툰스타오디션 시상식 개최
 대상 시상 ‘털업’(김병관)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엔씨소프트(NC)가 공동 주최한 ‘제1회 NC 버프툰 글로벌 웹툰스타 오디션’ 시상식이 지난 10일 경기도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오디션은 지난해 12월 진흥원과 NC가 웹툰 IP(2차 콘텐츠 제작을 위한 원천 콘텐츠) 및 작가 발굴을 위해 공동 주최한 공모전이다. 문화체육관광부, 경기도, 중국 웨이보코믹스 엔터테인먼트, 일본 DEF STUDIOS, JTBC 콘텐트허브 등이 후원해 수상과 동시에 해외진출과 영상화 기회까지 노릴 수 있어 완성형 공모전으로 이목을 끌었다.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 행사와 함께 열린 이번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은 김병관 작가의 ‘털업’이, 최우수상은 이상훈 · KiTO작가의 ‘DOCTOR HANDS’와 야광도트 작가의 ‘나와 불시착 소년’이 수상했다.

어느날 갑자기 수염이 자라기 시작한 여학생과 탈모가 시작된 남학생의 이야기를 다룬 대상작 ‘털업’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내 심사위원에게 좋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DOCTOR HANDS’는 생과 사를 바꾸는 초능력을 얻게 된 선우휘와 그가 휘말려드는 사건에 대한 이야기로 수퍼 히어로물, 액션 스릴러, 메디컬 요소까지 포함하고 있다. ‘나와 불시착 소년’은 엄마의 결정에만 따르는 소녀 초은과 어느 날 지구에 불시착한 우주인 소년 요레일이 만나 서로 성장하는 이야기다.

세계에서 통할 수 있는 글로벌 웹툰을 선정하기 위한 이번 공모전은 20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큰 호응을 얻었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8천만 원 상당의 상금과 부상이 수여됐다. 중국 웨이보 코믹스와 일본 DEF STUDIOS를 통한 해외 연재기회를 함께 지원한다.

작품 선정에는 후타바샤 출판사, DEF STUDIOS, 웨이보코믹스 엔터테인먼트코리아 관계자가 직접 참여해 작품의 글로벌 연재와 영상화 등 2차 콘텐츠로의 확장 가능성을 검토했다.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우수한 한국 웹툰 콘텐츠들이 다양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영화와 드라마와 같이 2차 사업화가 활발하게 추진되어 한국 만화산업에 성장 동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