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저명한 아티스트들의 작품 만날 수 있는 ‘2019 마스터즈 시리즈’ 선보여
성남문화재단, 저명한 아티스트들의 작품 만날 수 있는 ‘2019 마스터즈 시리즈’ 선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티고네, 자아도취, 해변의 남자
안티고네, 자아도취, 해변의 남자

성남문화재단이 저명한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화제작을 볼 수 있는 <2019 마스터즈 시리즈>를 선보인다.

첫 작품은 안무가 최성옥 교수(충남대 무용학과)와 오스트리아 연출가 오토 브루사티 박사가 다양한 장르의 융복합을 통해 제3의 가능성을 보여줄 <안티고네>다. 오는 17~18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선보이는 공연은 고대 그리스 극작가 소포클레스의 3대 비극작품 <오이디푸스 왕>, <콜로노스에서의 오이디푸스>와 연결된 작품이다. 다양한 콜라주 형식의 음악과 소프라노 김호정의 악보 없는 즉흥 노래, 현대무용 전문그룹 메타댄스프로젝트의 무용과 오스트리아 여배우 율리아의 소리 등으로 한층 더 혁신적인 무대를 경험할 수 있다.

24일에는 2012년 리투아니아가 어린이를 위한 베스트 공연으로 선정한 <퍼즐>이 가족들을 기다린다. 20개국 이상 해외 투어를 할 만큼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은 공연이다. 어린이들 눈높이에 맞춘 움직임을 통해 감성을 키움과 동시에 몸을 움직이는 즐거움을 경험하게 된다.

세 번째 공연은 툇마루무용단 사계의 연작 시리즈 중 하나인 <해변의 남자>다. 다음달 5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펼쳐지는 공연은 1996년 초연 이후 무용단의 레퍼토리 중 최다 공연 기록을 가진 작품으로, 14명의 무용수가 펼치는 유쾌한 여름 이야기다. 한국적 정서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색채의 작품이라는 호평과 함께 애틀랜타 올림픽 초청작이기도 하다. 익숙한 음악과 일상적인 에피소드로 관객들에게 유쾌하게 다가서면서도 결코 가볍지 않은 메시지와 예술성을 전한다.

마지막은 4명의 안무가로 구성된 복합무용공연 <자아도취>가 장식한다. 현대무용과 한국무용, 발레 등 여러 장르의 무용과 의상 디자인이 만난 이색적인 융복합 공연으로 4명의 예술가들이 같은달 8~9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각각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무대를 펼친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작품성과 화제성 갖춘 이색 작품들만 선별해 준비했다”면서 “실험성 높은 융복합 공연, 현대무용, 영유아 맞춤형 공연 등 다양한 장르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