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역 출발 평화열차… 통일 향해 달려요”
“광명역 출발 평화열차… 통일 향해 달려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KTX광명역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 기원
시장떮시민 등 270명 도라산역까지 DMZ특별열차기행
박승원 광명시장이 DMZ특별열차 내에서 시민들과 함께 두손을 흔들며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이 DMZ특별열차 내에서 시민들과 함께 두손을 흔들며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시가 4ㆍ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고,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는 DMZ특별열차기행 행사를 가졌다.

14일 진행된 행사에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10세 이하의 어린이부터 70대 노인까지 총 272명의 시민이 참여해 KTX광명역~도라산역까지 기행을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날 KTX광명역 통일열차 개찰구에서 시민들을 맞이하면서 “오늘 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오늘 우리의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과 작은 실천이 남북 평화통일을 앞당기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라산에 도착한 시민들은 도라산역 국제선 승강장 견학에 이어 남북평화통일과 KTX광명역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기원하는 걷기대회 행사에 참여했다.

또 평화공원에서는 박승원 시장과 광명시의회 의원, 최종환 파주시장, 시민 등이 평화통일 기원 메시지 쓰기 행사와 남북평화철도를 통해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

특히 박 시장은 33만 광명시민의 염원을 담은 발표문을 통해 “광명시는 지방정부 중에서 가장 먼저 남북평화철도 연결을 준비해 왔다”며 “광명시 33만 시민과 함께 KTX광명역이 남북평화고속철도 출발역으로서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고 대한민국의 번영을 이끌 수 있도록 온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집에서 출발할 때는 소풍가는 기분이었는데 막상 이곳에 와보니 분단의 아픔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며 “남북이 통일되어 북에 있는 우리 동포를 만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KTX광명역을 출발한 열차가 도라산역을 거쳐 개성과 평양을 잇는 남북평화철도시대를 염원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며 “광명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민간교류사업을 준비해 평화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KTX광명역은 지난해 11월에 한국철도건설협회 주관으로 열린 ‘2018 철도정책 세미나’에서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