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인천시교육청, '착한일터' 업무협약 체결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인천시교육청, '착한일터'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교육청 직원들이 스승의 날을 맞아 참된 나눔을 통해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자 착한 일터에 가입했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5일 인천시교육청과 자발적인 기부 참여를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착한 일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착한 일터 협약을 계기로 지역사회 발전과 기부문화 정착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더욱더 힘쓸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도성훈 시교육감은 나눔리더(개인이 1년내 100만원 이상 기부)에 가입했고, 교직원들은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을 위해 1억원 넘게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사랑을 전하는 모습을 우리 아이들에게 직접 보여 주는 것이야말로 미래의 리더를 양성하는 참교육이다”며 “자발적인 사랑에 참여한 직원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정명환 인천공동모금회장은 “인천의 교육 미래가 나눔을 통해 완성되는 기대를 하게 한다”며 “지역사회에 대한 관심과 마음을 모아주어 감사하다”고 답했다.

착한 일터는 기업 및 단체의 구성원이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직장인 나눔프로그램으로 직원 5명 이상이면 어떤 단체든지 참여할 수 있다.

착한 일터 가입 때 착한일터 현판과 함께 임직원 봉사활동과 기부에 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