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련 "네이버 지역언론 홀대로 지역민 알권리 위협"
민언련 "네이버 지역언론 홀대로 지역민 알권리 위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9개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성명
검색 알고리즘 변경 및 제휴 언론사 배제에 언론다양성 침해, 민주주의 위기 초래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을 비롯한 전국 9개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15일 ‘네이버는 지역홀대를 멈춰라’는 공동성명을 내고 최근 네이버의 검색 알고리즘 변경 등이 “언론 다양성과 지역민 알 권리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민언련에 따르면 네이버는 검색 알고리즘을 바꾸면서 모바일 콘텐츠 제휴 언론사 중 지역 언론을 모두 지웠다. 제휴 언론사 44곳 중 지역 언론은 단 한 곳도 없다.

민언련은 대부분의 뉴스 소비가 포털 검색으로 이뤄지는 현실을 고려하면 이런 행태가 언론의 다양성과 지역민의 알권리를 위협하며 장차 민주주의 위기를 초래할 여지가 크다고 우려했다.

민언련은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가 기사 검색 차별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광안대교 러시아 화물선 충돌이나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 등 지역신문이 가정 먼저 발굴 보도해도 네이버 검색 결과를 보면 지역 기사를 보고 뒤따라 쓴 전국지 기사로 채워졌다는 것이다.

네이버의 자동기사 추천시스템에 지역 언론이 포함돼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게 민언련 설명이다.

민언련은 “네이버의 검색 알고리즘이 사회적 책임보다는 효율과 수익증대를 목표로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네이버 뉴스 배열에서 정치적 중립, 공익적 가치 실현을 위해 어떤 원칙을 적용하고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관련 매체 선정을 담당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위원과 매체 선정 기준 비공개 등을 근거로 “네이버는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비판과 개선 요구의 목소리에도 불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런 구조에서는 지역 언론의 저널리즘 기능은 더 약화될 수밖에 없고 그 부작용은 지역사회 전체가 떠안게 된다”고 우려했다.

민언련은 네이버에 현재와 같은 지역 언론 배제를 철회하고, 지역민 알 권리와 여론 다양성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학계, 정치권에서 제시한 위치 기반 지역뉴스 서비스, 포털 메인화면 지역뉴스 의무화 등을 거론했다.

다만, 지역 언론에는 “지역에 불리한 미디어 환경, 시장 위기를 핑계 대며 권력감시와 비판, 지역 공동체를 위한 뉴스 생산에는 소홀히 하며, 기사 어뷰징에 적극적으로 나서 디지털 공론장을 어지럽히는 데 일조했다”며 저널리즘 복원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등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