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컨트롤타워’ 경기환경진흥원 설립 본격화
‘경기도 컨트롤타워’ 경기환경진흥원 설립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센터 등 4개 기관 통합
미세먼지·폐기물 등 현안 해결
이르면 이달 중 연구용역 착수

미세먼지와 폐기물 등 경기도 내 환경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경기환경진흥원 설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환경진흥원이 설립되면 그동안 도내 기관별로 분산 운영되던 환경 정책사업을 통합, ‘깨끗한 경기도 조성’ 작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월 행정안전부와 경기환경진흥원(가칭) 설립을 위한 1차 협의를 마치고, 이날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할 용역사 모집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이달 중 연구용역이 착수, 내년에는 기관 설립을 위한 작업이 본궤도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도의 환경 정책사업은 도가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 에너지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환경교육센터, 물산업지원센터 등 4개 기관에서 각각 추진했다. 이 때문에 미세먼지, 폐기물 등 환경 수요는 증대하고 있으나, 일관성 부족 등으로 대응 체계에 구멍이 뚫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도는 환경사업의 연계ㆍ통합화와 전문화, 효율화 등을 위해 산하기관 형태로 경기환경진흥원을 설립할 계획이다. 환경진흥원이 설립되면 그동안 4개 기관이 해오던 역할을 통합, 도의 환경ㆍ에너지ㆍ녹지 분야 사업을 중점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또 경기테크노파크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다른 도 산하기관에서 진행 중이던 환경ㆍ신재생에너지관련 사업 중 일부도 이관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1차 협의 당시 도에 이번 타당성 연구 용역에 안정적인 재원확보 방안과 조직 및 인력 운영 방안, 기존 출연기관 인력 조정 등을 고려하라고 주문했다.

도 관계자는 “용역사가 확정되는 대로 연구 용역 착수에 들어가며 5개월 동안 진행돼 10월께에는 용역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용역 결과를 토대로 행안부와 2차 협의를 진행하고 관련 조례 제정 및 의회 심의 등의 작업을 거칠 예정”이라면서 “환경진흥원 설립을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