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82% “교권 매우 낮아졌다”
경기도민 82% “교권 매우 낮아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교육청, 여론조사… ‘학부모, 내자녀 중심사고 확산’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아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교권이 과거보다 약화했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경기도교육청이 스승의 날을 맞아 진행한 ‘경기교육정책 정기 여론조사(4월)’ 결과에 따르면 설문조사 응답자 중 82%가 교권이 과거보다 ‘매우 낮아졌다’고 답했다.

교권 약화 원인으로는 ‘학부모의 내 자녀 중심 사고 확산(42.4%)’을 꼽았다. 이어 ‘교사에 대한 신뢰도 하락’(24.6%), ‘핵가족, 맞벌이 등 가정교육 약화’(21.0%), ‘사교육의 비중 증가’(20.9%) 순으로 조사됐다.

학생의 교권침해 사례 중 우선 대처해야 할 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교사를 향한 학생의 폭언과 욕설’(46.1%), ‘학생에 의한 교사 폭행’(21.1%)이라고 응답하고, 학부모의 교권침해 사례 중 우선 대처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는 ‘교사를 향한 학부모의 폭언과 욕설’(28.4%), ‘학부모에 의한 교사폭행’(12.8%)으로 응답해 교사에게 정신적, 신체적 피해를 주는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았다.

교권보호와 회복을 위해서는 ‘학생, 학부모, 교사 간 상호 존중 인식 확산’(23.0%), ‘교권 침해를 처벌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률 마련’(22.6%)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교권 침해 상황에 놓인 교사 지원 방안으로는 ‘피해를 본 교사가 가해자에게 청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한 법률 지원’(39.5%)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피해교사에 대한 심리치료와 치료비 지원’(25.6%), ‘교육활동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한 교원책임 배상 보험 등 재정적 지원’(19.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원순자 교원역량개발과장은 “현재 도교육청은 교권침해로 피해를 입은 교원들을 위해 교원배상책임보험제도와 법률상담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피해교원 지원을 위한 법제도 마련 등 교사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