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버스 요금 인상' 놓고 노사 간 '동상이몽'…갈등 불씨 여전
경기도의 '버스 요금 인상' 놓고 노사 간 '동상이몽'…갈등 불씨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버스 요금 인상’ 결단에 도내 버스 노사가 조정기간 연장에 합의하면서 최악의 사태인 ‘버스 파업’은 막았지만, 요금 인상을 통해 증가할 경제적 이익에 대해 노사가 ‘동상이몽’을 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여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15일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노)과 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애초 이날부터 파업 돌입을 예고했던 도내 준공영제 광역버스 15개 노조는 사업자 측과 노동쟁의조정기간을 오는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잠정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노사 간 임금 조정 교섭 타결은 이뤄지지 않았으나 전날 경기도와 정부ㆍ여당 등이 모여 진행한 긴급 당정회의에서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일반 200원ㆍ광역 400원)이 결정됨에 따라, 요금 인상에 따른 버스업계의 수익 증가 효과와 이를 어떻게 임금 협상 테이블에 적용할 것인지 등을 검토하고자 조정기간을 연장키로 한 것이다.

경기도는 이번 요금 인상으로 도내 버스업계가 2천억 원 이상의 추가 수익을 얻을 것으로 예측했다. 도는 버스 요금을 일괄적으로 100원 인상 시 연간 1천36억 원의 추가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단순 계산으로 200원씩 일괄 인상하면 버스업계가 연간 2천72억 원의 추가 수익을 얻는 셈이다.

그러나 버스업계 사업자 측은 도의 분석결과에 대해 현장의 변수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단순히 숫자를 대입해 계산한 것뿐이라며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버스 요금이 인상돼 추가 수익이 있어도 지난해 발생한 적자 등을 메우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버스업계 사업자 관계자는 “지난해 도내 버스업계의 적자 총합이 8천억 원에 이르는데 요금 인상으로 얻는 추가 수익으로 이를 채우기도 벅찬 실정”이라며 “버스 요금도 한 번 인상되면 4~5년은 동결되는 탓에 무턱대고 노조의 임금안을 받아들이는 건 어렵다”고 설명했다.

반면 노조 측은 경기도가 버스 요금 인상이라는 결정을 내림에 따라 버스업계가 연간 1천억 원이 넘는 추가 수익을 얻게 됐다며, 오는 28일 예정된 조정회의에서 버스업계가 이를 반영한 임금 조정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자노 관계자는 “사업자 측에서 먼저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한 시간을 달라며 파업 유보와 조정기간 연장을 제안한 것”이라며 “사업자 측에서 추가 수익 등을 고려해 노조가 수용할 수 있는 임금 조정안을 제시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