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 3명중 1명 ‘노인’… 道 ‘안전 인프라’ 확충
교통사고 사망 3명중 1명 ‘노인’… 道 ‘안전 인프라’ 확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 시행계획’ 발표… 올해 1천600억 투입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위험도로 개선 등 추진

인구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경기지역 교통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경기도 내 노인들의 교통안전이 위협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교통사고 사망자 3명 중 1명은 노인일 뿐만 아니라 사고 사망자 역시 급등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1천600억여 원을 투입, 도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15일 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경기도 교통안전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시행계획을 보면 2017년 도에서는 총 5만 627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7만 7천551명이 부상을 당했고 784명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과 비교해보면 발생건수는 386건, 부상자는 953명 감소한 수치다. 다만 사망자는 4명으로 소폭 상승했다.

특히 2017년 사망자를 분석한 결과 사망자 784명 중 272명(34%)은 노인(65세 이상)이었다. 특히 2016년 대비 23명(9%)이 증가하는 등 전체 사망자수 증가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적인 고령화 추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이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 자동차 등록대수 역시 2017년 538만 6천 대에서 지난해 561만 8천 대로, 4.3%의 증가율을 보이며 전국 평균인 3%를 웃돌았다. 이처럼 도내 자동차 수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도로 안전에 대한 중요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 공유자동차의 활성화와 퍼스널 모빌리티의 등장 등도 도내 교통안전환경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도내 교통안전 환경이 급변하면서 도는 이를 반영해 도민 교통안전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도는 올해 1천657억 원(국비 155억ㆍ도비 480억ㆍ시군비 954억ㆍ민간 68억) 규모의 예산을 투입,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ㆍ안전한 도로교통 구축 등 5대 분야 과제 추진한다.

우선 도는 노인 교통안전 확보 등을 위해 1천87억 원의 예산을 들여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사업을 진행한다. 세부적으로는 고령운전자의 사고발생을 방지하고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사업, 교통취약계층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특별교통수단 도입 및 운영 등의 사업을 계획 중이다.

또 늘어나는 도내 자동차 수요에 따라 안전한 도로교통 구축 사업에 371억 원의 예산을 들인다. 도는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과 위험도로 등에 개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 첨단교통정보체계 확대 구축에 144억 원, 교통문화 선진화에 53억 원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도내 교통안전 환경의 변화로 더욱 체계적 교통안전정책이 필요해졌다”며 “이번 계획으로 도민 행복을 위한 교통안전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