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무원,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가족에게 미안" 유서
인천시 공무원,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가족에게 미안" 유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9시46분께 인천시 중구 운북동 한 도로가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A씨(50)가 숨진 채 발견했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8시40분께 A씨의 아내로부터 가출신고를 접수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씨의 아내는 당시 경찰에 “딸에게 남편이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하면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A씨의 차량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한 흔적과 함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이 남겨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으로 최근 개인적인 채무 문제로 고민을 해오다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