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딸 숨지게 한 '비정의 엄마' 자수
7살 딸 숨지게 한 '비정의 엄마' 자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한 아파트에서 7살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43)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딸 B양(7)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3시간여 만인 오후 2시 40분께 인근 지구대에 찾아가 범행 사실을 털어놓고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서 보자기로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범행 당시 B양과 단둘이 집 안에 있었고, 함께 거주하는 남편, 중학생 딸 등은 직장과 학교에 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B양은 평소 교회 어린이집에 다니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이날은 집 안에 남아있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우울증을 앓아 왔다는 남편의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양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