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김성수 아내 납골당 방문한 유리 "친구야, 그립다"
쿨 김성수 아내 납골당 방문한 유리 "친구야, 그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쿨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을 방문한 유리가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살림남' 방송 캡처
쿨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을 방문한 유리가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살림남' 방송 캡처

쿨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을 방문한 유리가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유리가 김성수 혜빈 부녀와 함께 납골당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유리는 "저는 친구를 보러 가는 거고 혜빈이는 엄마를 보러 가는 거니까. 좋은 마음으로 만나고 싶다"며 납골당을 방문했다.

유리는 "잘 있었어? 오빠랑 혜빈이 너무 잘 지내고 있고, 내가 할 수 있을 만큼 혜빈이 예쁜 것도 많이 사줄게"며 "요즘에 유행하는 게 틴트다. 그래서 거기서도 예쁘게 입술 바르고 있어"고 말했다. 이어 "그립다"라고 덧붙였다.

유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눈물 많이 참았다. 혜빈이 때문에. 가끔 제가 혜빈이한테 '엄마가 언제 제일 그리워?'라고 물어본다. 좋았던 기억을 많이 이야기해주고 싶다. 그거를 전달해주고 싶은데 지금은 말 밖에 없으니까. 너무 아쉽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유리의 대가족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