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ㆍ최원빈, 전국장애학생체전 수영ㆍ역도 3관왕 등극
김지원ㆍ최원빈, 전국장애학생체전 수영ㆍ역도 3관왕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원(파주 문산제일고)과 최원빈(평택 에바다학교)이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수영과 역도에서 나란히 3관왕에 올랐다.

김지원은 16일 전주 완산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2일째 수영 남자 초ㆍ중ㆍ고등부 계영 200m S14에서 지민영(고양 신일비즈니스고)ㆍ국동근(성남 위례고)ㆍ주찬이(고양 홀트학교)와 팀을 이뤄 1분59초35를 기록, 경남(2분07초71)과 광주광역시(2분15초04)를 제치고 우승 물살을 갈라 자유형 200m(2분06초08)와 전날 자유형 100m 금메달에 이어 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최원빈 역시 역도 남초부 -70㎏급 OPEN에서 데드리프트(93㎏)와 스쿼트(90㎏)를 석권하며 파워리프트 종합에서 193㎏을 기록, 3관왕 대열에 동참했다.

익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육상에서는 여중 400m계주 T20 문소희(광주 탄벌중)가 안화연(광주 동현학교)ㆍ정선정(광주 인덕학교)ㆍ구예진(용인고)과 이어 달려 경기선발이 1분08초56으로 금메달을 딴데 기여, 전날 400m 우승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또 남중 박시우(의정부중)는 400m계주 T2서 경기선발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서 신상하(인덕학교)ㆍ최성준(하남 남한중)ㆍ한민수(의정부 다온중)와 힘을 합쳐 57초30으로 1위에 올라 1천500m에 이어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수영 남고부 S14 계영에서 우승한 국동근과 지민영은 각각 자유형 50m(28초18)와 접영 100m(1분12초50)에서 1위로 터치패드를 찍어 나란히 2관왕이 됐다.

남중 자유형 200m S7~10 염준두(고양 대화중ㆍ2분22초66)와 남자 초ㆍ중 배영 100m S7~8 김현서(용인 이현초ㆍ2분21초74), 남초 접영 100m S14 조민상(수원 중앙기독초ㆍ1분28초59)도 금빛 물살을 갈랐다.

이 밖에 탁구에선 남고 복식 CLASS11 유승준(김포 통진고)-박세찬(에바다학교) 조가 결승에서 충북 배경원-정대열 조를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으며 남자 초ㆍ중 DB 이한(에바다학교)-최현석(김포 마송중앙초) 조는 서울 한성혁-한승윤 조에 3대2 역전승을 거두고 패권을 안았다.

대회 6회 연속 최다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경기도는 이날 19시 현재 금메달 21, 은메달 27, 동메달 18개로 선두 충북(금33 은23 동21) 등에 이어 4위에 자리했다.

한편, 인천광역시는 수영 6개, 육상 1개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금메달 17, 은메달 12, 동메달 7개로 6위를 기록했다. 인천시는 이날 수영 여중 S14 자유형 50mㆍ평영 50m를 석권한 노혜원이 전날 자유형 100m 금메달에 이어 3관왕에 올랐고, 남중 자유형 50m S14 전효진과 여중 자유형 50m S7~8 조경희가 우승하며 전날 포함 3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