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폭행 사망' 유승현 이력 재조명…'폭력에 정당성은 없다'던 범죄예방위원
'아내 폭행 사망' 유승현 이력 재조명…'폭력에 정당성은 없다'던 범죄예방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경기일보DB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경기일보DB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55)의 이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범죄예방위원을 지내는가 하면 폭력행위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던 모습에 누리꾼들은 아이러니하다는 반응이다.

유 전 의장은 2002년 제3대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8년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김포지구 부대표, 2010~2014 제5대 김포시의회 의원(민주당), 2012년 김포시의회 후반기 의장,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 김포시 종합사회복지관 운영위원장, 김포시 1388청소년 지원단장 등을 지냈다. 현재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을 역임하고 있다.

그는 폭력행위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 2015년 1월 자신의 블로그에 당시 일어난 인천 송도 어린이집 보육교사 폭행 등 어린이집 학대 사건을 언급하면서 “어처구니가 없다. 아직 어리디어린 아이를 나가떨어지도록 폭행한 보육교사의 행동을 보며 마음 한켠에 애리다는 표현을 실감케 하는 느낌이 한없이 밀려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폭력에는 정당성은 없다. 어떠한 이유라도 우리는 개개인이 존귀한 인격체로 평등한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 전 의장은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지난 15일 경찰에 체포됐다.

유 전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양촌읍 자신의 집에서 아내 A씨(53)를 술병 등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의장은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고,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체포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유 전 의장은 경찰조사에서 자신이 아내를 때려죽였다고 시인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