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골프채로 아내 머리 때렸나…살인죄 적용 검토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골프채로 아내 머리 때렸나…살인죄 적용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55)에 대해 경찰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한다.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 전 의장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씨(53)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구조대원들이 자택 안방에 도착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B씨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멍이 다수 발견됐으며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을 입어 부어오른 흔적이 보였다.

현장에서는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였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 끝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B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특히 유 전 의장이 B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며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 전 의장은 “자택 주방에서 B씨를 폭행했고, 이후 B씨는 안방으로 들어간 뒤 기척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로 B씨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