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고양창릉지구, 지난해 이미 유출됐다?…도면 일치 논란
3기신도시 고양창릉지구, 지난해 이미 유출됐다?…도면 일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신도시연합회 제공. 연합뉴스
일산신도시연합회 제공. 연합뉴스

정부가 3기 신도시로 추가 발표한 고양 창릉지구가 지난해 유출됐던 후보지와 일부 일치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3기 신도시에 반대하는 일산신도시연합회는 “지난해 3기 신도시 1차 발표에 앞서 도면 유출 파문이 일었던 후보지가 창릉지구 위치와 완벽하게 일치한다”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번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지정은 사실상 정부가 토지 투기 세력에게 로또 번호를 불러준 셈”이라면서 “3기 신도시 지정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산신도시연합회가 제공한 자료를 보면 이번 창릉지구와 지난해 사전 유출됐던 원흥지구 도면의 부지가 3분의 2가량 일치한다.

내부 기밀자료였던 원흥지구 도면은 지난해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부동산업자에게 유출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부는 1차 3기 신도시 대상에서 고양을 제외했다.

도면을 유출한 LH 인천지역본부 지역협력단 소속 차장급 간부와 계약직 직원 등 2명은 경찰에 입건됐다.

2차로 발표된 창릉 지구는 고양시 창릉동·용두동·화전동 일대 813만㎡다.

이에 대해 고양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도면이 사전에 유출되면서 정부와 지자체 간 협의도 진행이 되지 않았다”면서 “발표가 나고 확인해 보니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던 부근은 맞다”고 설명했다.

1기 신도시 일산 주민들은 더욱 반발하고 있다.

일산에 20년 넘게 거주 중인 한 주민은 “작년에 3기 신도시 후보지가 유출돼 취소된 뒤 그곳에는 절대 신도시를 짓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나왔었다”면서 “3기신도시는 원천 취소되는 게 맞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일산신도시연합회는 오는 18일 오후 7시 지하철 3호선 주엽역 앞 주엽공원에서 파주운정신도시연합회, 인천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와 연대해 ‘3기 신도시 반대’ 2차 집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