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한국전력공사와 ‘주거지역 가공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업무협약 체결
화성시, 한국전력공사와 ‘주거지역 가공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16일 오전 10시30분 화성 매송면 원평1리 마을회관에서 한국전력공사와 ‘주거지역 가공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김종수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장,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이달부터 오는 2022년 12월까지 매송면 원평리를 관통하던 1.1km 길이 154kV 고압송전선로가 지중화된다.

기존 송전탑 3기가 철거되며, 지중 철탑 2기가 설치된다.

총 사업비는 총 83억3천3백만 원으로 한국전력과 화성시가 절반씩 부담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7~8월 한 달간 화성 전지역을 대상으로 송전선로 실태조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매송면 원평리가 제1종 일반주거지역임에도 송전선로가 통과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에 지중화심의를 신청하고 지난 1월 사업 승인이 떨어진 것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한전의 적극적인 협조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해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을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