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비핵화 협상’ 물꼬트나…트럼프 메시지 ‘주목’
한미정상회담, ‘비핵화 협상’ 물꼬트나…트럼프 메시지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정상회담을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방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면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열리게 될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월 11일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여덟 번째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미정상은 6월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도발 의도를 다시 한 번 공유하는 한편,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이어나가는 것을 막고 이들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는 데 가장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접촉이 급물살을 이룰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미국의 의중을 북한에 전달하고 뒤이어 북한의 의중을 미국에 전달함으로써 3차 북미정상회담의 물꼬를 틀 가능성이 있어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접촉 부분과 관련, “한반도를 둘러싸고 여러 사안이 생기기도 하고 논의가 오가고 있다. 구체적으로 여러분에게 밝힐 수 있는 사안이 있을 때 또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도 이 같은 특별일정이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정상회담까지 한 달여 시간이 남아있어 그 기간동안 (미측과) 여러 협의를 통해 어떤 의제, 일정을 하면 좋을지, 일정의 형식을 어떻게 할지 구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